학교급식네트워크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새책]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스콧 프리켈 외 엮음, 김동광, 김명진, 김병윤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Homepage) 2013-12-04 18:23:01, 조회 : 1,296, 추천 : 0
- 내려받기 #1 : npss(s).jpg (490.7 KB), Download : 73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The New Political Sociology of Science

제도, 연결망, 그리고 권력

과학정치사회학은 법, 정치, 사회운동의 사회학을 기반으로
제도와 연결망이 지식을 생산하는 방식과 그에 뒤이은 저항과 적응의 동역학이 어떤 것인지 보여 준다.

시장, 제도, 연결망은 어떻게 과학기술의 구성요소, 과학기술이 만들어지는 방식,
또 과학기술이 권력과 정체성의 분포에 미치는 영향을 형성하는가?


인터넷서점 바로 가기 :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61950746


과학기술학(STS)의 70년 역사에서 ‘신과학정치사회학’(NPSS)의 새로움

1940년대, 로버트 머튼의 구조기능주의와 과학의 자율성

과학사회학의 창시자로 알려진 로버트 머튼은 과학분야의 자율성을 강조했다. 그는 과학 분야가 “보편주의, 공유주의, 탈이해관계, 조직화된 회의주의 등 4가지 규범구조”로 인해 확증된 지식으로서 과학지식을 생산할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규범구조들로 인해 과학은 “외부의 개입이 필요 없는 자율적인 자기규제 체계”라는 것이다.

1970년대, 쿤의 패러다임 이론과 과학지식사회학의 출현

1962년 출간된 쿤의 『과학혁명의 구조』에서 영향을 받은 학자들은 머튼에 반대하면서 1970년대에 “과학지식사회학”을 발전시킨다. 예컨대 영국의 사회학자 스튜어트 블룸은 “현대과학은 본질적으로 정치적이며, 과학의 역할은 근대국가의 정치체제의 핵심적인 부분이다. 현대과학의 사회적 구조는 사회, 경제, 정치 조직에 고도로 의존하고 있고, 이러한 환경변화에 극도로 민감하다”고 썼다.

1980~90년대, 구성주의와 행위자-연결망 이론

브뤼노 라투르의 행위자-중심 분석 등 구성주의적 관점이 1980~90년대에 등장했다. 이 연구들은 “인류학과 문화연구의 인식론과 방법론을 기반으로 상세한 사례연구 분석을 통해 과학지식의 구성적 성격을 기술”했다. “사회적인 것과 자연적인 것은 상호구성되며 공동생산되는 범주들”이며, 과학지식이 객관적인 것으로 나타나는 과정은 “행위자들 간의 협상과 경쟁의 결과”라는 것을 입증하려 노력했다.

2000년대에 발전한 신과학정치사회학의 새로움

지난 10년간 본격적으로 대두된 새로운 흐름인 신과학정치사회학의 연구자들은 구성주의의 이론적 성과를 인정하면서도, 행위자들을 중심에 두는 분석은 “다음과 같은 시급한 정치적 물음들을 제대로 다룰 수 없다”고 주장한다. “어떤 지식이 생산되는가? 그 지식에 누가 접근할 수 있는가? 어떤 과학이 수행되지 않은 채로 남겨지는가?” 이 문제들을 다루기 위해서는 구조에 대한 분석이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신과학정치사회학 출현의 역사적 배경

첫째, 1960~70년대에 전세계적으로 확산된 사회운동, 정치적 행동주의의 영향이 있다. 195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일반인들은 사회기술적 쟁점들에 대한 의사결정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못했고 과학자들 역시 자문 역할에 그쳤다. 그러나 1960년대 이래로 시민사회는 “무기연구, 합성화학산업에 과학자의 참여, 환경재앙” 등 과학 관련 사안에 관해 강력한 목소리를 내면서 제도와 정책을 변화시켰다. 여성 및 소수자들은 과학과 의학의 정책들에 도전을 제기했다. 신과학정치사회학 학자들은 과학 영역에서 시민사회의 역할을 “단순한 반대자”로 치부하지 않는다. 과학을 독립적이고 고립된 엘리트 영역으로 바라보는 시선에서 벗어나면 현대 사회에서 “비전문가들”의 참여는 과학 영역에 언제나 결정적인 변수가 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
둘째, 신자유주의의 전지구적 확산과 세계화이다. 자본주의의 전지구화로 인해 과학을 포함하여 삶의 모든 영역이 상업화되었고, 국경, 언어, 경계를 자유롭게 횡단하는 학문적, 정치적, 문화적 교류가 일반적인 현상이 되었다. 그렇기 때문에 과학을 정부, 다국적 기업체, 다종다양한 시민사회 세력 들과 이들이 구성하는 권력, 제도, 연결망(network)이 복잡하게 상호작용하는 역동적인 무엇으로 바라보아야 할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간략한 소개

21세기 들어 과학지식의 생산과 활용은 그 어느 때보다도 더 규제의 대상이 되고 있고, 상업화가 진전되고 있으며, 또 참여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변화들을 이해하는 것은 과학자나 비과학자 모두에게 대단히 중요한 일이다. 이는 지적 작업과 지적 재산에 대한 전통적 관념에 도전하고 있으며, 법률적 · 전문직업적 경계를 재구성하고 연구의 실천을 변형시킬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변화들이 의존하고 있는 권력과 불평등의 구조를 비판적으로 검ㅌ함으로써 인간의 건강, 민주주의 사회, 환경에 던지는 함의를 탐색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학교급식과 관련이 없거나 상업적인 글은 올리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급식네트워크 2009/03/13 0 4696
Notice  글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 가입을 해주세요.^^    급식네트워크 2006/09/13 0 5951
1216  식중독과 잔류농약의 공포로 부터 해방    김찬주 2016/09/30 0 571
1215  사회운동학교 2015 가을(10-11월) 강좌    사회진보연대 2015/09/30 0 854
1214  청국장가루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햇빛이 2015/05/09 0 963
1213  [기고] 괴물 GMO와 매판세력의 우아한 동행_"GMO의 저주"…美 농무성 과학자의 양심고백    급식네트워크 2015/03/10 0 1376
1212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목숨달린 얘기_코퍼라토크라시의 시대, 무너지는 삶과 농사    급식네트워크 2014/11/14 0 1554
1211  "[김성훈 칼럼]"온갖 좀비 다 모여 들어, '치맥' 잔치 열었네"_'서청'은 노래하고 '강시들'은 춤을 추네    급식네트워크 2014/10/13 0 1651
1210  농식품 분야에 불어오는 ‘세월호 바람’ / 김성훈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대표    급식네트워크 2014/06/02 0 1357
1209  국내 판매 93개 라면 제품, GMO 표시는 ‘0건’ / 경향신문    급식네트워크 2014/05/16 0 1527
1208  [생태경제 이야기]혼합미, 미검사 그리고 규제 완화 / 경향신문 우석훈 칼럼    급식네트워크 2014/05/16 0 1441
1207  4월 30일(수) 14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과 FTA 그리고 TPP    임진수 2014/04/28 0 976
1206  [공지]happybob.org로 희망먹거리네트워크 홈페이지 주소가 변경됩니다!!    급식네트워크 2013/12/20 0 1077
1205  ★1/6 개강! 들뢰즈와 푸코 철학 강의 안내 (강의 허경)    다중지성의 정원 2014/01/05 0 1462
1204   [강좌] 닭장과 해적 : 현대정보자본주의 비판 (강사 백욱인)    다중지성의 정원 2013/12/22 0 1281
1203  [1/6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4년 1분학기 프로그램 안내!    다중지성의 정원 2013/12/15 0 1100
1202  [청소년인문학강좌]2014년 겨울특강 "인권을 삼킨 아이" 접수(12/2~) 개강(1/6~)    교육공동체 나다 2013/12/08 0 1188
 [새책]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스콧 프리켈 외 엮음, 김동광, 김명진, 김병윤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3/12/04 0 1296
1200  변비해결 및 탈출에 좋은 음식    햇빛이 2013/11/10 0 1241
1199  ♥ 11/3(일)오후5시>> 『위험한 언어』 출간기념 실시간 저자 화상강연회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10/29 0 1107
1198  [새책] 희망의 언어 esperanto의 고난의 역사 ㅡ 『위험한 언어』(울리히 린스 지음)가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10/26 0 1130
1197  [국감보도] 농식품부, GMO 농산물 관리 부실 문제,‘기만적 해명’    정기석 2013/10/18 0 1099
1196  쌀을 나누면 평화가 옵니다.    이종혁 2013/10/11 0 1076
1195  한국 식량주권 정책의 ‘양적 식량자급’ 및 ‘질적 먹거리 안전’ 대안    정기석 2013/10/04 0 1016
1194  [10/8 개강] 들뢰즈와 푸코 철학 강의 안내 (강사 허경)    다중지성의정원 2013/09/26 0 1857
1193  경기농민단체 "친환경 급식예산 삭감 반대"    경기친농연 2013/09/12 0 1172
1192  건강에 좋은 음식 - 보약    오승현 2013/09/06 0 1181
1191  [9/14 낮12시] 암과 심장병을 겪은 사회학자 아서 프랭크가 이야기하는 몸, 질병, 그리고 윤리 이야기! 『몸의 증언』실시간 저자 화상강연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08/23 0 1257
1190  [새책] 암과 심장병을 겪은 사회학자가 쓴 『몸의 증언』(아서 프랭크 지음)이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08/01 0 1363
1189  효소 중의 효소 통곡물발효 효소    오승현 2013/07/18 0 309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4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