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네트워크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생태경제 이야기]혼합미, 미검사 그리고 규제 완화 / 경향신문 우석훈 칼럼
급식네트워크  (Homepage) 2014-05-16 11:41:11, 조회 : 1,441, 추천 : 0




편안하게 얘기해보자. 아기의 이유식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나는 결국 이기주의적 아빠다. 돈이 좀 더 들더라도 나의 아기는 유
아식 때부터 우리 쌀을 먹이려고 했다. 아기가 얼마나 많이 먹겠나, 돈이 좀 더 들더라도 유기농으로 먹이고, 그나마도 좀 더 믿을 수 있는 사람의 쌀을 먹이려고 했었다. 두 돌이 아직 안된 나의 아기는 그렇게 좋은 쌀만 먹었다. 아비는 생태주의자이다. 생태와 유기농을 얘기하는 아비를 둔 이유로 오이 하나, 호박 하나, 자기 아비와 친구인 농민들이 정성으로 키운 것들을 먹고 살았다. 아비의 사랑이다. 다른 건 몰라도, 내 아이가 먹는 것은 내가 키웠거나 내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이 키웠거나, 그렇게 먹게 했다. 물론, 중간중간, 설탕 많이 들어간 산업용 음식을 먹기는 했다. 사람 사는 게, 원래 그렇지.

이런 나에게, 택도 없는 가짜 쌀들이 나돌고 있으니, 너가 좀 공론화시켜보라는 주변의 얘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경기미로 외형을 두르고 있지만 사실상 외국쌀인 거, 그런 걸 좀 얘기해보자. 겉은 경기미인데 사실은 외국쌀인 거, 그게 가능한가?

알아보니, 이건 이미 벌어진 일이었다. 재수 없게 ‘이천농산’이라는 곳의 ‘기찬진미쌀’이 걸렸다. 국내산 쌀, 정확히는 찹쌀 5%, 그리고 나머지 95%는 미국산 캘로스 쌀, 그거다. 자, 그럼 이건 불법인가? 아주 작은 스티커에 조그맣게, 두 쌀의 혼합비율은 물론 캘로스 쌀이 대부분이라는 것도 적어놓고 있었다. 하여간 불법은 아니다.

그리하여 나도 지난 주말에 몇 개의 대형마트 쌀 매장에 직접 나가보았다. 일단 물어보았다.

“여기 외국쌀도 파나요?”

“그럴리가요, 우리는 외국쌀 안 팔아요.”

그러고 돌아보았다. 나의 결론으로, 대형마트의 가판대 앞에 건 쌀 중의 절반은 어쨌든 진짜 경기미 등 믿을 만한 브랜드 쌀이고, 나머지 절반은, 믿지 못하겠다는 것이다. 전부 ××경기미 등 포장은 화려하지만, 그들 중에 ‘단일미’가 있고, 그 옆에 ‘혼합미’가 있다. 혼합미? 섞은 쌀이라는 말 아니겠는가? 포장대 앞의 쌀 절반은 혼합미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있다.


2009년 이후로 쌀에도 규제 완화가 진행되었다. 오래된 쌀을 새 쌀에 섞어도 되고, 수입쌀을 섞어도 된다는 게 그 의미이다. 이게 말이 되느냐?

가장 최근의 규정, 양곡관리법의 시행규칙 중의 세부사항, 별표 4까지 찾아보자.

“1-4-나. 품종명을 모르는 경우에는 ‘혼합’으로 표시.”

하나 더. “1-7-나. 등급검사를 하지 않은 경우에는 ‘미검사’로 표시.”

슈퍼에서 쌀 살 때 여러분들, 쌀 봉투에서 확인해보시라. 혼합미와 미검사, 그게 얼마나 많이 있는지. 혼합미, 재수 좋으면 오래된 쌀, 아니면 수입쌀이다. 지난 정부에서 시행한 쌀의 규제 완화가 우리 모두를 바보로 만든 것 아닌가. 혼합미 그리고 미검사, 이 두 단어는 결국 세월호와 동의어인 것 같다 혼합미, 미검사, 이 두 단어를 모르면 결국 속게 된다. 농업당국이 규제 완화로 우리를 바보 취급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Notice  학교급식과 관련이 없거나 상업적인 글은 올리지 말아주시기 바랍니다.    급식네트워크 2009/03/13 0 4696
Notice  글쓰기는 회원만 가능합니다. 회원 가입을 해주세요.^^    급식네트워크 2006/09/13 0 5951
1216  식중독과 잔류농약의 공포로 부터 해방    김찬주 2016/09/30 0 572
1215  사회운동학교 2015 가을(10-11월) 강좌    사회진보연대 2015/09/30 0 855
1214  청국장가루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햇빛이 2015/05/09 0 964
1213  [기고] 괴물 GMO와 매판세력의 우아한 동행_"GMO의 저주"…美 농무성 과학자의 양심고백    급식네트워크 2015/03/10 0 1377
1212  아무도 알려주지 않는, 목숨달린 얘기_코퍼라토크라시의 시대, 무너지는 삶과 농사    급식네트워크 2014/11/14 0 1555
1211  "[김성훈 칼럼]"온갖 좀비 다 모여 들어, '치맥' 잔치 열었네"_'서청'은 노래하고 '강시들'은 춤을 추네    급식네트워크 2014/10/13 0 1651
1210  농식품 분야에 불어오는 ‘세월호 바람’ / 김성훈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대표    급식네트워크 2014/06/02 0 1357
1209  국내 판매 93개 라면 제품, GMO 표시는 ‘0건’ / 경향신문    급식네트워크 2014/05/16 0 1527
 [생태경제 이야기]혼합미, 미검사 그리고 규제 완화 / 경향신문 우석훈 칼럼    급식네트워크 2014/05/16 0 1441
1207  4월 30일(수) 14시 지속가능한 농업․농촌과 FTA 그리고 TPP    임진수 2014/04/28 0 977
1206  [공지]happybob.org로 희망먹거리네트워크 홈페이지 주소가 변경됩니다!!    급식네트워크 2013/12/20 0 1078
1205  ★1/6 개강! 들뢰즈와 푸코 철학 강의 안내 (강의 허경)    다중지성의 정원 2014/01/05 0 1463
1204   [강좌] 닭장과 해적 : 현대정보자본주의 비판 (강사 백욱인)    다중지성의 정원 2013/12/22 0 1282
1203  [1/6 개강] 다중지성의 정원 2014년 1분학기 프로그램 안내!    다중지성의 정원 2013/12/15 0 1101
1202  [청소년인문학강좌]2014년 겨울특강 "인권을 삼킨 아이" 접수(12/2~) 개강(1/6~)    교육공동체 나다 2013/12/08 0 1189
1201  [새책] 과학의 새로운 정치사회학을 향하여 (스콧 프리켈 외 엮음, 김동광, 김명진, 김병윤 옮김)    도서출판 갈무리 2013/12/04 0 1297
1200  변비해결 및 탈출에 좋은 음식    햇빛이 2013/11/10 0 1241
1199  ♥ 11/3(일)오후5시>> 『위험한 언어』 출간기념 실시간 저자 화상강연회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10/29 0 1107
1198  [새책] 희망의 언어 esperanto의 고난의 역사 ㅡ 『위험한 언어』(울리히 린스 지음)가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10/26 0 1131
1197  [국감보도] 농식품부, GMO 농산물 관리 부실 문제,‘기만적 해명’    정기석 2013/10/18 0 1100
1196  쌀을 나누면 평화가 옵니다.    이종혁 2013/10/11 0 1077
1195  한국 식량주권 정책의 ‘양적 식량자급’ 및 ‘질적 먹거리 안전’ 대안    정기석 2013/10/04 0 1016
1194  [10/8 개강] 들뢰즈와 푸코 철학 강의 안내 (강사 허경)    다중지성의정원 2013/09/26 0 1858
1193  경기농민단체 "친환경 급식예산 삭감 반대"    경기친농연 2013/09/12 0 1172
1192  건강에 좋은 음식 - 보약    오승현 2013/09/06 0 1182
1191  [9/14 낮12시] 암과 심장병을 겪은 사회학자 아서 프랭크가 이야기하는 몸, 질병, 그리고 윤리 이야기! 『몸의 증언』실시간 저자 화상강연에 초대합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08/23 0 1258
1190  [새책] 암과 심장병을 겪은 사회학자가 쓴 『몸의 증언』(아서 프랭크 지음)이 출간되었습니다!    도서출판 갈무리 2013/08/01 0 1364
1189  효소 중의 효소 통곡물발효 효소    오승현 2013/07/18 0 309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4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